본문

보도자료

  • 보도자료 대한민국-교황청 수교 60주년 특별기획전 ‘모든 이를 위하여’
    작성일
    2023-10-09 15:57:40
    조회수
    80
대한민국-교황청 수교 60주년 특별기획전 모든 이를 위하여
일시: 20231012() ~ 1224() (9:30~17:30, 월요일 휴관)
주최: 천주교 서울대교구 순교자현양위원회
주관: 서소문성지 역사박물관
후원: 문화체육관광부, 서울특별시 중구
주제: 대한민국-교황청 수교 60주년을 맞이하여 두 국가 간 관계의 역사를 조망하고모든 이를 위하여 지향해야 할 공동선에 대해 생각해보는 계기 마련

 

서소문성지 역사박물관(관장 원종현)은 대한민국-교황청 수교 60주년 특별기획전 모든 이를 위하여를 오는 1012()부터 1224()까지 기획전시실에서 개최한다. 이번 전시는 대한민국-교황청 수교 60주년을 기념하여 두 국가 간 관계의 역사를 조망하고 모든 이를 위하여지향해야 할 공동선에 대해 생각해보는 계기를 마련하고자 기획되었다.

 

이번 전시에서는 일반에게 공개되지 않았던 교황청의 문서들을 새롭게 발굴하여 그 속에 담긴 당시의 기록을 세밀하게 들여다볼 수 있도록 하였다. 교황청 국무원 외교부 역사문서고와 복음화부 역사문서고, 파리외방전교회, 메리놀외방전교회, 운석장면기념사회업 등 국내외 기관에서 협조받은 유물과 자료가 전시된다. 특히 1948년 제3차 유엔 총회 당시 수석대표로 파견된 장면이 소지했던 대한민국 외교관 여권 1, 대한민국 승인에 대한 194812월 유엔 총회 표결 결과지, 장면 수첩 등도 이번 전시에서 만나볼 수 있다.

 

전시는 모두 네 개의 부로 구성되었다. 1. ‘교황청이라는 세계에서는 교황청만의 특징을 소개한다. 2. ‘편지로 잇다 : 조선과 교황청은 편지로 시작된 한국천주교회와 교황청의 만남부터 1831년 교황청의 조선대목구 설정을 통해 조선이 보편 교회의 일원으로 발돋움한 관계의 역사를 소개한다. 3끊임없이 소통하다 : 일제강점기 한국과 교황청은 일제강점 시기라는 어두운 역사의 시간 속에서도 끊임없이 소통했던 양국의 관계를 살펴본다. 마지막으로 4해방 이후 대한민국과 교황청은 이번 전시의 중심 공간으로 해방 이후 혼란스러운 한반도의 상황 속에서 교황청이 한국에 보여준 관심을 보여주는 유물을 통해 서로의 관계를 톺아본다. 1948년 수립된 대한민국 정부가 국제사회의 일원으로 자리 잡는데 관심과 지지를 보냈던 교황청의 모습을 살펴볼 수 있다.

 

이번 전시는 모든 이를 위하여라는 제목에 걸맞게 모든 관람객이 전시를 쉽고 깊이 있게 이해할 수 있도록 기획하였다. 일반인들에게 익숙하지 않은 교회의 용어, 전시 내용의 배경이 되는 다양한 이야기들을 Q&A 형식으로 전시 리플릿에 담아 관람자로 하여금 더욱 전시에 몰입할 수 있도록 하였다. 또한 전시공간 안에 관람객과 소통할 수 있는 체험 프로그램도 구성하였다. 모든 이를 위한 나의 소망을 카드에 적어보는 모든 이를 위한 나의 이야기’, 프란치스코 교황님의 메시지를 통하여 위로를 건네는 모든 이의 마음을 어루만지다 : 프란치스코 교황 어록을 전시 공간에서 만나볼 수 있다. 전시 및 체험 프로그램은 무료로 운영된다.

 
이 전시에 대하여 더욱 자세한 내용을 원하시면 서소문성지 역사박물관 학예연구실 김안나 학예실장 (02-3147-2407)에게 연락 주시기 바랍니다.
TOP